‘화유기’ 윤보라, 본격 배우 활동 시작…섹시 스타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화유기' 윤보라 / 사진제공=tvN

‘화유기’ 윤보라 / 사진제공=tvN

tvN ‘화유기’ 윤보라가 섹시 스타 앨리스 역으로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한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드라마다.

윤보라는 절대 매력을 갖춘 섹시 스타 앨리스로 나선다. 용왕의 아들 대왕문어인 옥룡으로, 여자에게 빠져 용궁의 보물을 빼돌리다 추방당했지만 우마왕(차승원)의 배려로 여성의 몸에 기거하게 되면서 앨리스라는 이름의 섹시 스타로 활동하게 되는 것.

윤보라는 터프가이이자 바람둥이인 옥룡이 까칠하고 예민한 섹시 스타의 몸에 들어가 살게 되는 앨리스 역을 통해, 남성미와 여성미를 동시에 펼쳐내는 독특한 연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윤보라는 그룹 씨스타 해체 이후 ‘화유기’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다. 첫 촬영에서 다소 긴장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내 촬영에 적응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제작사는 “윤보라가 맡은 섹시 스타 앨리스 역은 털털하고 시원시원한 윤보라의 성격이 버무려져 자연스러우면서도 매력적인 인물로 표현되고 있다”며 “‘화유기’를 통해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시작하면서, 최선을 다해 촬영에 매진하고 있는 윤보라를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화유기’는 오는 23일 오후 9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