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김태원 “신중현 덕분에 기타 시작…존재에 영광”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 사진=방송화면 캡처

밴드 부활의 김태원이 신중현에게 존경을 표했다.

김태원은 9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신중현 특집에 출연했다. 1972년 발표한 김정미의 ‘간다고 하지 마오’를 경연곡으로 선곡한 부활은 긴장된 표정으로 무대에 올랐다. 김태원은 신중현을 바라보며 “대한민국 밴드의 자존심”이라며 “대한민국 록 음악의 대부이시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원은 “고등학교 1학년 때 선생님 덕분에 처음으로 기타를 치기 시작했다. 존재해주셔서 영광이다”고 존경심을 표현했다.

‘대한민국 록의 전설 신중현’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불후의 명곡’에는 부활, 양파, 장미여관, 박기영, 알리, 손승연, 마마무, 송소희, 아스트로, 김용진, 최승열, DK가 출연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