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YG “내가 본 스타성, 어디선가 펼쳐주길” 탈락자 위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7회 예고

사진=JTBC ‘믹스나인’ 7회 예고

JTBC ‘믹스나인’ 톱 나인(TOP9)과 탈락자 발표식을 앞두고 소년·소녀들의 초조한 속마음이 공개됐다.

예능프로그램 ‘믹스나인’ 측은 9일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TV에 7회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7회 예고 영상 속 소년·소녀들은 긴장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참가자들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아직까지 실감이 안 난다”, “느낌이 좋지 않다”, “진짜 탈락을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탈락자 선정을 앞둔 불안한 속마음을 고백했다.

이날 ‘믹스나인’의 첫 번째 합격자와 탈락자는 온라인 투표와 관객, 심사위원의 평가에 따른 남녀 통합 순위로 정해졌다. 170명 중 단 99명만이 다음 미션에 도전할 수 있어 성별과 무관하게 하위권 71명이 대거 탈락했다.

소년, 소녀들은 합격과 탈락의 기로에서 울고 웃으며 아쉬운 이별을 맞았다. 합숙 기간 동안 정이 든 만큼, 발표와 동시에 서로를 얼싸안으며 다독여주는 모습이 뭉클함을 자아낸다.

양현석 YG 대표 프로듀서는 “개인적으로 아쉽다. 제가 본 스타성을 어디선가 펼쳐주길 바란다”라는 말로 탈락자를 위로했다.

안타깝게 탈락의 고배를 마신 참가자와 대중의 마음을 얻어 합격한 99명은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높인다.

첫 탈락식 현장이 담길 ‘믹스나인’ 7회는 오는 10일 오후 4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