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조재룡, 고준희에 “날 은인으로 생각하는 너, 무서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의 조재룡이 고준희와 살벌한 만남을 가졌다.

주태섭(조재룡)은 8일 방송된 ‘언터처블’에서 출소하자마자 구자경(고준희)를 찾아갔다. 자경은 앞서 비서와의 대화에서 그를 죽이고 싶다고 말한 바 있다.

자경을 찾아간 태섭은 “오늘 교도소로 사람을 많이 보냈더라. 날 축하해주러 온 것 같진 않고”라며 그녀에게 다가갔다. 긴장한 자경은 “당신은 저희 은인이다. 대접해드리고 싶었다”고 변명했다.

하지만 태섭은 “감방에서 8년을 보내며 안심해본 적이 없다. 내가 무서워하는사람은 원한을 진 사람이 아니라 나를 은인으로 생각하는 사람이다”라고 말하며 칼로 자신의 손바닥을 그었다.

이어 자경에 소름끼치는 미소를 지으며 다가가 “살려달라. 죽는게 무섭다”고 말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