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 아내 죽음의 진실 알고 울분 폭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언터처블'(극본 최진원, 연출 조남국)의 진구가 아내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된 후 울분을 터뜨렸다.

장준서(진구)는 8일 방송된 ‘언터처블’에서 아내 윤정혜(경수진)의 죽음에 대해 알게 됐다.

그는 “정혜에 대해 할 말이 있다”는 서이라(정은지)의 전화에도 “이제 됐다”며 허무한 말을 뱉었다.

준서는 범인의 “혹시 피임약 숨겨 둔 거 발견했냐. 그거 나 때문이다. 피부가 옥처럼 고왔는데 어깨에 문신 때문이 거슬렸다”는 말을 떠올리며 분노했다.

결국 그는 책상에 자신의 머리를 박으며 울분을 터뜨렸다. 책상을 걷어차며 자신을 말리러 온 경찰에게 놓으라고 외치며 폭발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