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우도환 “솔직하게 연기할래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우도환,인터뷰

배우 우도환이 “날 믿고 선택해준 사람들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고 고백했다./사진=이승현 기자lsh87@

안정적인 연기력에 매력적인 외모, 귀를 사로잡는 중저음의 목소리까지. 배우 우도환이 ‘괴물 신인’이 된 이유다. 그는 최근 종영한 KBS2 ‘매드독’에서 거리의 사기꾼 김민준 역으로 열연했다. 내면의 아픔을 숨긴 채 능청스러운 화법으로 상대방을 당혹케 하는 배역을 소화하며 스펙트럼을 한층 더 넓혔다. 드라마 종영 후 만난 우도환에겐 김민준의 모습이 보였다. 장난스럽게 웃으며 인터뷰 분위기를 유쾌하게 이끌다가도 연기에 대해서는 진중한 표정으로 자신의 생각을 조곤조곤 밝혔다.

10. OCN ‘구해줘이후 곧바로 KBS2 ‘매드독에 합류했다.

‘구해줘’에서 만난 조재윤 선배의 추천으로 ‘매드독’ 대본을 읽게 됐다. 김민준이라는 인물이 가진 이야기가 좋았기 때문에 ‘구해줘’ 촬영을 마친 뒤 일주일 만에 ‘매드독’을 찍게 됐다. 우선 말투를 바꾸는 게 힘들었다. ‘구해줘’에서는 경상북도 사투리를 사용했다. 사투리 억양을 완전히 빼고 서울말을 써야 했기에 신경을 많이 썼다. 다행히 많은 사람들이 두 인물을 다르게 봐줘 감사했다.

10. 체력적인 부담은 없었나?

힘에 부치긴 했지만 몸이 힘들다고 좋아하는 일을 안 할 순 없었다.(웃음) 다만 준비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연기를 잘 해낼 수 있을지 고민이 있었다. 날 믿고 선택해준 사람들이 있으니 그 기대와 믿음에 부응해야 한다는 게 더 큰 부담이었다. 다행히 현장에서 감독님, 작가님, 선배들이 할 수 있다며 응원을 많이 해줬다.

10. 거리의 사기꾼 역이었다. 능청스러운 매력이 있었다. 실제 자신과 얼마나 닮았나?

대학교를 다닐 때 선배들한테 ‘능구렁이 같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누군가와 친해지기 위해서 능글맞아지는 경우가 많았다. 상대방이 내게 편하게 다가오길 바라는 마음에 그런 성향을 갖게 된 것 같다.

10. 실제와 달라서 연기하기 힘들었던 부분도 있나?

김민준은 자신보다 나이가 많은 사람들에게도 ‘최강우 씨’ ‘치타 씨’라고 불렀다. 개인적으로는 유지태, 조재윤 선배에게 그런 호칭을 쓴다는 게 어색했다. 실제로는 예의를 깍듯이 갖추는 편이다.

10. 선배인 유지태와 브로맨스로 화제를 모았다. 유지태와의 호흡은 어땠나?

유지태 선배는 상대 배우가 감정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나만 카메라에 담기는 장면을 찍을 때도 항상 최선의 연기로 내 감정을 위해 애써줬다. 우리의 브로맨스 케미는 모두 선배 덕분이다.

10. 브로맨스는 물론 류화영과의 로맨스 연기 호흡도 맞췄는데.

드라마에 로맨스가 있는지 모르고 합류했기 때문에 준비랄 것도 없었다. 그냥 캐릭터에 몰입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로맨스 연기까지 하게 됐다. 작가님이 두 사람의 관계에 애정이 많았다. ‘서로 바라보는 모습만으로도 시청자를 설레게 하고 싶다’고 했다. 작가님과 카메라 감독님 덕분에 예쁜 로맨스 장면도 나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10. 항상 붙어있던 매드독 팀원들과 돈독해졌을 것 같은데 어떤가?

초반엔 혼자 찍는 장면이 많아서 외로웠는데 중반부 이후 팀원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 누가 시키지 않아도 우리끼리 모여서 리허설도 하고 얘기도 많이 나눴다. 매드독 사무실은 내 집 같았다. 지금도 너무 보고 싶다.

우도환,인터뷰

배우 우도환이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 불러만 줘도 감사한 일”이라며 겸손하게 말했다. / 사진=이승현 기자lsh87@

10. 순식간에 괴물 신인’ ‘대형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재작년 말부터 좋은 작품을 만난 덕분이다. 좋은 작품에 참여한 덕분에 많은 분들이 알아봐주는 거다. 운이 좋았던 거라고 생각한다.

10. 실력이 받쳐줘야 운도 따르는 것 아닌가. 연기를 잘하기 위해 평소에 노력하는 부분이 있다면? 일기를 쓴다. 스무 살부터 계속 써오고 있다. ‘생각 정리 노트’인데 다섯 권 모았다. 언제 어디서 어떤 감정을 느꼈는지 적고 있다. 연기를 하는 데 있어서 나를 꾸미고 싶지 않다. 내 감정을 솔직하게 표현하고 싶다. 표정이 얼마나 일그러지든 코에서 뭐가 나오든 말이다.(웃음) 그런 점에서 내 본능이 담긴 일기장은 큰 도움이 된다. 내 일기장만큼만 솔직하게 연기하고 싶은 마음이다.

10. 신인상을 수상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상에 대한 욕심은?

시상식에서 불러만 줘도 감사할 것 같다. ‘매드독’ 팀원들과 함께 가서 앉아있을 수 있다면 그게 내겐 큰 상일 거다.

10. 배우로서 지키고자 하는 신념이 있다면?

좋은 사람이 좋은 연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어깨에 힘주지 않고 계속해서 좋은 사람이 되려고 노력할 거다.

10. 쉼 없이 2017년을 보냈다. 한 해를 돌아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

2017년은 배우를 시작한 이후 가장 행복한 해였다. 쉬지 않고 일하고 싶다는 소망이 있었는데 이것을 이뤘다는 점에서 행복하다.

10. 2018년에 이루고자 하는 꿈은?

작품을 준비할 수 있는 기간만 두면서 계속해서 연기를 하고 싶다. 또 드라마나 영화 등 장르를 가리지 않고 많은 작품에 참여하고 싶다. 나를 믿어주는 사람들이 있기에 지금까지 왔다. 그들을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