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남희석 “샘 오취리, 아프리카에 학교 설립”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프리뷰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프리뷰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의 MC 남희석이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한 샘 오취리의 미담을 공개했다.

남희석은 오는 10일 방송되는 ‘이제 만나러 갑니다’에서 “샘 오취리가 아프리카 아이들을 위해 만든 학교가 내년에 완공될 예정이라고 한다. 다양한 봉사활동도 하는 걸로 아는데 재능도 있고 마음도 따뜻한 친구”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김응수는 샘 오취리와 촬영 도중 있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김응수는 “극 중 샘 오취리의 뺨을 때려야 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샘 오취리가 ‘선배님, 진짜 때리세요. 괜찮습니다’라며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어 “실제로 뺨을 맞은 후에도 연기의 자연스러운 흐름을 위해 자리를 뜨지 않고 상대 배우를 맞춰주는 열정에 감동했다”라며 샘 오취리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외에도 10일 방송분에서는 ‘북한, 최고·최악의 직업’이라는 주제로 북한의 다양한 직업 세계를 살펴볼 예정이다.

샘 오취리의 미담을 공개할 ‘이제 만나러 갑니다’는 오는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