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쇼’ 전미라, “남편 윤종신이랑 사이즈 같다…옷·신발 공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제공=MBN '카트쇼'

/ 사진제공=MBN ‘카트쇼’

전 국가대표 테니스선수이자 현재 스포츠해설가로 활동 중인 전미라가 “남편 윤종신과 옷 사이즈가 같다”고 밝혔다.

전미라는 오는 9일 방송되는 MBN ‘리얼마켓토크, 카트쇼’ (이하 ‘카트쇼’)에 솔비와 함께 출연해 재치 넘치는 입담을 뽐낸다.  

두 사람은 ‘스타의 충동 구매’ 코너를 통해 각자가 충동 구매한 ‘득템’과 ‘실템’을 공개하며 이에 얽힌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특히 전미라는 세련된 디자인의 밀리터리 패딩 점퍼를 ‘실템’으로 내놔 의아함을 자아냈다.

이에 전미라는 “사실 이 점퍼의 주인은 내가 아니라 남편“이라고 밝혀 뒷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어 “남편 생일날 선물한 옷인데 다소 튀는 스타일이 부담스러운지 잘 안 입더라. 남편한테 보여줬을 때도 ‘이거 네가 입으려고 샀지?’라며 정곡을 찔렸다”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즉 남편의 선물로는 ‘실템’였지만 본인에게는 ‘득템’이었던 것.

이에 대해 전미라는 “사실 신랑한테 선물을 할 때 같이 사용할 아이템으로 구매를 한다. 신랑이랑 신발도 같이 신고 옷도 사이즈가 비슷해서 같이 입기 때문에 그게 실용적인 것 같다”며 이들 부부의 쇼핑 노하우를 털어놨다. 이를 듣던 쇼호스트 이민웅은 “이런 튀는 디자인의 제품들은 한 번 입어도 열 번 입은 것과 같은 마법같은 효과가 있다”고 덧붙여 공감을 얻기도 했다.

‘카트쇼’는 오는 9일 낮 12시 2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