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수노트’ 김향기♥박솔로몬, 전교생 앞 사랑 고백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복수노트' 13, 14회 방송화면

/ 사진=’복수노트’ 13, 14회 방송화면

옥수수 오리지널 드라마 ‘복수노트’ 김향기와 박솔로몬이 전교생 앞에서 서로를 향한 마음을 드러내는 ‘맞교환 사랑 고백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ㅇ늘(8) 오전 10시 공개된복수노트’ (극본 한상임 김종선, 연출 서원태)  13, 14회에서는 구희(김향기)가 질투심을 드러내던 모난희에게 괴롭힘을 당하던 중 급기야 숨겨뒀던 지훈(박솔로몬)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다.

극중 구희(김향기)는 신지훈(박솔로몬)을 짝사랑 하는 같은 반 모난희의 방해 공작에 힘들어했다모난희는 지훈으로부터 거절을 당했음에도 포기하지 않았고 이런 모난희에게 사주를 받은 정우는 학교까지 찾아와 구희를 곤경에 빠뜨렸다하지만 이전과 달리 구희는 “미안하다는 진심 없는 사과를 건네는 정우를 향해 “나도 사과할게 미안해이제 앞으로 너 다시 보는 일 없을 거야라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이때 모난희가 끼어들어 “정우도 있는데 지훈이한테 꼬리나 치고주제에 양다리?”라고 비꼬기 시작했다이에 듣다 못한 덕희(김환희)는 모난희를 향해 “그만해라남 뒷담 깔 시간에 화장이나 고쳐추하니까라고 일침을 놓은 후 “지훈이가 쫓아다니면 쫓아다녔지구희가 지훈이 쫓아다니는 거 아니거든?”이라고 쏘아붙였다하지만 모난희는 “지훈이가 구희를 쫓아다며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며 비웃었다.

순간 비웃음을 듣고 있던 구희는 마침내 “못난이기레기니네 둘내 앞에서 좀 꺼져줄래?”라고 버럭 분노한 뒤 “나 지훈이 좋아해그래 근데 지훈이는 나한테 뭐 관심도 없겠지근데 내가 지훈이 좋아하는 게 그게 너희들한테 창피당하고 그렇게 막 비웃음 당할 일이야?”라고 운동장이 떠나갈 듯 목소리를 높였다갑작스런 구희의 고백에 학교 전체가 일순 정적에 휩싸였고 이내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아이들이 모두 비를 피해 건물 쪽으로 달려가는 상황에서도 구희는 자신도 모르게 전교생 앞에서 털어놔버린 자신의 고백에 놀라 몸을 움직이지 못했다.

그때 어디선가 지훈이 우산을 들고 구희에게 달려왔고 비를 맞고 있는 그녀를 보호했다. 이런 지훈을 본 구희는 “들었나다 들었겠지?”라고 긴장했지만 지훈은 마치 기다렸다는 듯 전교생 앞에서 “바보니가 틀렸어난 너한테 아주 관심이 많거든?”이라며 고백을 건넸다.

이후 “평생 기억에 남을 만한 순간이었다여러분우산이 이렇게 위험한 겁니다!”라는 구희의 내레이션과 함께 전교생이 지켜보는 가운데 한 우산을 쓴 채 다정하게 교문 쪽으로 걸어가는 구희와 지훈의 모습이 펼쳐졌다그동안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지 못해 애간장을 녹이던 풋풋한 첫 사랑의 시작을 알리며 설렘을 선사했다

복수노트는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 옥수수를 통해서 독점공개 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