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외사친’ 윤종신, 나무타기 도중 굴욕 맛본 사연은?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나의 외사친' 윤종신 / 사진제공=JTBC

‘나의 외사친’ 윤종신 / 사진제공=JTBC

윤종신이 호주 자연인으로 변신하기 위해 나무타기에 도전한다.

윤종신은 딸 윤라임과 함께 오는 10일 방송되는 JTBC ‘나의 외사친에서 호주 바이런베이의 외사친 데이브 가족과 함께 하는 일상생활을 공개한다.

호주의 ‘자연인 가족’이라고 불리는 데이브네는 별명답게 평소 마당에서 나무타기를 즐긴다며 윤종신 부녀에게도 함께 할 것을 제안했다. 평소 연예계 대표 약골로 소문난 윤종신은 계속되는 데이브의 제안에도 쉽사리 나서지 못했다하지만 결국 딸 라임이에게 멋진 아빠의 모습을 보여주기로 결심해 신발까지 벗어던진 채 나무타기에 도전했다.

이윽고 맨발로 나무에 오르기 시작한 윤종신은 금세 힘이 떨어져 오도 가도 못 하는 상황에 놓였다뿐만 아니라 데이브가 멋진 시범을 보이며 더욱 비교되는 상황이 연출돼 큰 웃음을 자아냈다연달아 ‘굴욕을 당한 윤종신은 “데이브는 젊잖아라며 변명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반면 윤종신의 딸 라임이는 나무타기를 잠시 망설였지만 이내 놀라운 운동신경으로 높은 곳까지 도달했다이어 나무 위에서도 두려움 없이 ‘외사친’ 자매들과 즐겁게 어울려 아빠와는 대비되는 모습을 보였다.

늙은 아빠’ 윤종신의 굴욕적인 나무타기 도전 현장은 오는 10일 오후 8 50분 방송되는나의 외사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