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메이트’ 장서희, 네덜란드 6인 대가족과의 집 공유 시작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서울메이트' 장서희 / 사진제공=올리브

‘서울메이트’ 장서희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서울메이트’에서 장서희가 네덜란드에서 온 6명의 대가족을 손님으로 맞는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서울메이트’에서는 역대 최다 인원을 게스트로 맞은 장서희의 좌충우돌 집 공유 일상이 펼쳐진다.

장서희는 둘째 딸이 어눌하지만 한국어로 자기 소개를 하자 밝은 표정을 짓는다. 이어 게스트들이 가져온 선물 세례에 감탄을 금치 못하더니, 네덜란드 전통주를 보며 입맛을 다시다 결국 뚜껑을 열어 웃음을 안긴다. 이후 가족들에게 서울의 핫플레이스와 맛집을 소개하는 투어 가이드로서 활약도 예고돼 기대감을 높인다.

이어 김숙은 파비엔, 엘레나와 함께 그녀들의 버킷 리스트 중 하나였던 한국 전통 요리 배우기에 나선다. 겉절이부터 삼계탕까지 다양한 음식을 직접 만들며 제대로 된 한국의 맛을 느낄 계획인 것. 인삼 잔뿌리, 도토리 등의 식재료 설명부터 조리 과정에 이르기까지 기상천외한 바디 랭귀지로 고군분투하는 김숙의 모습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기우와 두 메이트의 유쾌한 일상도 이어진다. 한강에서 각종 수상 스포츠를 즐긴 세 사람은 허기진 배를 달래기 위해 폭풍 먹방을 펼친다. 라면, 자장면, 치킨을 순식간에 클리어하고는 숨 돌릴 틈도 없이 곧바로 저녁 식사 내기 게임에 돌입해 폭소를 자아낸다고. 넘치는 승부욕에 허당미까지 가미한 이들은 친형제 같은 케미를 뽐내며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서울메이트’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올리브와 tvN에서 동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