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일’ 허성태, 2018년에도 바쁘다…’크로스’ 출연 확정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허성태 / 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허성태 / 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올해에 이어 2018년에도 배우 허성태의 활약이 계속된다. 내년 1월 방송 예정인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에 출연을 확정 지은 것.

‘크로스’는 병원과 교도소를 넘나들며 복수심을 키우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와 그의 분노까지 품은 휴머니즘 의사 고정훈(조재현)이 만나 서로의 삶을 송두리째 뒤흔드는 예측불허 사건들이 연쇄적으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극 중 허성태는 인규의 복수 대상이자 극악무도한 무기수 김형범 역을 맡았다.

형범은 인규의 아버지를 죽인 장기밀매 브로커로, ‘교도소 라인’ 멤버로서 인규를 압박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할 예정이다.

이에 영화 ‘범죄도시’, ‘남한산성’, ‘꾼’, KBS2 ‘마녀의 법정’ 등에서 특유의 선 굵은 연기를 펼쳤던 허성태가 보여줄 명품 연기에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또한 올 상반기 방영된 OCN ‘터널’에서 잔혹한 여성 연쇄살인범 정호영 역을 맡아 인생 캐릭터를 연기했던 허성태는 ‘터널’을 통해 인연을 맺은 신용휘 감독과 재회, 궁극의 호흡을 자랑하며 시너지를 낼 예정이다.

2017년 한 해 영화 ‘범죄도시’를 시작으로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명품 신스틸러’로 떠오른 허성태는 2018년에도 ‘크로스’와 영화 ‘창궐’ 등에 출연하며 쉼 없는 활약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