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헨리, 전현무의 ‘악마의 스타일링’에 망연자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 전현무 /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헨리, 전현무 / 사진제공=MBC

MBC ‘나 혼자 산다’의 헨리가 전현무의 ‘악마의 스타일링’으로 인해 위기를 맞았다.

8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 224회에서는 전현무가 헨리를 패션 테러리스트로 만들기 위해 악마의 손길을 뻗쳤다.

헨리가 무지개 모임의 회장 전현무 집에 방문했다. ‘나 혼자 산다’의 공식 패션 테러리스트 전현무가 헨리에게 ‘악마의 스타일링’을 시도했다.

이날 전현무는 “정말 구린 거 하나 줘야 되는데~”라고 말하며 자신이 가진 옷 중 ‘최악의 옷’을 고르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는 후문이어서 그의 손길을 닿은 헨리의 모습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과연 전현무의 ‘악마의 스타일링’을 받은 헨리의 모습은 어떠할지, 전현무의 난해한 옷들을 입고 잔뜩 경직된 헨리의 모습은 8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