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두준X김소현, ‘라디오 로맨스’ 출연 확정…2018년 1월 방송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윤두준(왼쪽), 김소현 /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윤두준(왼쪽), 김소현 / 사진제공=블리스미디어

 

윤두준과 김소현이 KBS2 새 수목드라마라디오 로맨스’(가제)의 출연을 확정지었다.

라디오 로맨스’ (극본 전유리, 연출 김신일)는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톱배우 지수호와 그를 DJ로 섭외한, 글 쓰는 것 빼고 다 잘하는 라디오 작가 송그림이 절대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생방송 라디오 부스에서 펼치는 아날로그 감성 로맨스다.

드라마퐁당퐁당 LOVE’ ‘식샤를 합시다등 다수의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이며연기돌로 자리매김한 윤두준은 대본 없이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톱배우 지수호를 연기한다. 그는 뛰어난 연기력과 깨끗한 사생활로 국민적 인기를 얻고 있지만 실상은 자잘한 일상생활마저도 세밀하게 짜인 각본대로 사는 남자다. 하지만 그가 만난 한 평짜리 생방송 라디오 부스는 절대로 대본대로 굴러가지 않는 곳. 이곳에서사랑조차 대본으로 배운지수호는 생애 처음 카메라 밖, 대본 없는 진짜 연애를 시작한다.

군주가면의 주인’ ‘덕혜옹주’ ‘싸우자 귀신아’ ‘도깨비’ ‘후아유학교 2015’ 등 드라마와 영화를 넘나들며 청춘스타로 성장한 김소현은 행동력, 추진력, 기획력까지 다 갖췄지만 글빨이 딸려 라디오 서브 작가를 벗어나지 못한 불운한 여자 송그림을 연기한다. 어린 시절, 시력을 잃은 엄마와 공유할 수 있었던 유일한 세상이었던 라디오. 보이는 것보다 더 진솔한 소리에 담긴 위로에 라디오를 그 무엇보다 좋아해 작가가 된 인물이다. 하지만 작가의 기본인 글 쓰는 것만 뺀 모든 잡일에 통달한 그녀는 자신의 프로그램이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라디오국에서 살아남기 위해 톱배우 지수호를 DJ로 섭외한다.

이에 제작진은라디오 로맨스는 오랜만에 선보이는 아날로그 감성의 매력을 가진 드라마다. 누군지 모르는 스쳐 가는 사람들의 사연에 함께 울고 웃는 라디오처럼 따뜻한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윤두준과 김소현 두 배우와 작품의 따뜻한 감성이 아주 잘 어울린다. 두 사람의 케미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라디오 로맨스저글러스후속으로 2018 1 KBS2에서 방영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