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 광안리서 ‘복면춤왕’ 변신 “데뷔 초 마음 들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 화면 캡처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 화면 캡처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이하 이중생활)에 출연 중인 태양이 광안리에서 댄스 대결을 펼쳤다.

태양은 7일 방송된 ‘이중생활’에서 군 입대를 앞두고 부산을 찾았다. 그는 광안리에서 춤을 추는 현지인들과 댄스 대결을 펼치기로 했다.

YG엔터테인먼트 안무가 이재욱은 “영배는 비보잉이든 뭐든 다 된다”라며 그를 칭찬했다.

태양은 처음으로 해보는 댄스 대결에 긴장했다. 그러나 곧 리듬을 타며 뛰어난 춤실력을 보였고 관객들로부터 호응을 이끌어냈다.

댄스 대결 후 태양은 인터뷰에서 “사실 그때 이후 생각이 많이 들었다. 처음에 가졌던 마음과 음악과 춤을 즐겼던 데뷔 초기의 마음이 들었다”며 “그때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