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생활’ 태양, 기차 타고 부산 여행 “간식 카트 언제 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 화면 캡처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 방송 화면 캡처

tvN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본업은 가수'(이하 이중생활)에 출연한 태양이 군 입대를 앞두고 부산 여행을 떠났다.

태양은 7일 방송된 ‘이중생활’에서 “군 입대를 앞두고 오랜 시간 함께한 사람들과 여행을 가고 싶었다”고 말하며 직접 부산 여행을 기획하고 준비했다.

태양은 YG엔터테인먼트의 안무가 이재욱과 래퍼 쿠시와 서울역에서 기차를 타고 떠났다. 기차를 많이 타보지 못 한 태양은 기차에 타자마자 “구운 달걀 있었으면 좋겠다”며 “카트는 언제 와”라고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직원에게 “카트 언제 오냐”고 물었고 “카트가 1호 차부터 오고 있다”는 말에 기다리지 못하고 일어나 카트를 찾아갔다.

태양은 각종 간식을 한 손 가득 사 왔다. 행복하게 간식을 집어먹는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