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정당방위 놓고 설전…연우진 어떤 선택 내리나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사진=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연우진이 정당방위를 둘러싼 설전에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쏠린다.

7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는 최경호(지승현)와 김주형(배유람)의 재판이 진행됐다.

도한준(동하) 검사는 CCTV 화면을 보여주며 “최경호는 피고인의 멱살은 잡았지만 공격은 멈췄다. 따라서 이 이후에 피고인의 모든 행동은 과잉 방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주형의 변호사는 “저 영상은 달리 볼 여지가 충분하다. 최경호의 공격이 멈췄다는 것을 어떻게 확신하느냐”고 말했다.

도한준은 두 사람을 가까이서 본 교도관을 증인으로 데려왔다. 하지만 증인은 “최경호가 평소 김주형에 누군가를 죽여 달라고 말했다. 살의를 갖고 다가갔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사의현(연우진)은 고민하는 모습을 보이며 결국 현장에 직접 갈 것을 결정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