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박은빈, 동하에 “이번 수사, 목숨 걸고 제대로 해”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 방송 화면 캡처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의 박은빈이 동하에게 목숨을 건 수사를 요구했다.

이정주(박은빈)는 7일 방송된 ‘이판사판’에서 김주영이 자신의 오빠를 도발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CCTV 화면을 돌려보며 “김주영이 우리 오빠를 향해 뭔가를 떠들고 있다. CCTV는 소리가 녹음되지 않는 걸 이용한 것”이라 설명했다.

이를 들은 도한준(동하)은 “도발한 증거가 없다”고 받아쳤지만 정주 역시 “하지 않았다는 증거도 없다”고 응수했다.

한준은 증거가 되는 확실한 물품을 보여주며 “여기서 지문과 DNA가 나오지 않았냐”고 말했다.

정주는 “도한준 검사는 누구보다 잘 알지 않냐. 작정하고 증거를 조작하면 오판은 불가피하게 되는 것”이라고 분노하며 “도한준 검사. 이번 수사는 목숨 걸고 제대로 하셔야 할 거다”라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