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기사’ 김래원, 신세경에 “가까이서 보니 예쁘네요…코트가”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 수목드라마 '흑기사' 방송 화면 캡처

KBS 수목드라마 ‘흑기사’ 방송 화면 캡처

KBS 수목드라마 ‘흑기사’의 신세경이 김래원의 말에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7일 방송된 ‘흑기사’에서 정해라(신세경)와 문수호(김래원)는 본격적인 촬영에 나섰다.

수호는 해라를 울타리에 올리며 그녀의 허리를 감싸 설렘을 유발했다. 이어 해라가 촬영 도중 울타리에서 넘어지자 그녀의 상처를 확인하기 위해 코트를 벗기기 시작했다.

해라는 당황했지만 수호는 능숙하게 그녀의 상처를 치료했다. 치료하는 과정에서 해라와 몸을 밀착했다.

해라는 설레는 표정을 감추며 “어떻게 하신 거냐”고 말했다. 수호는 “가까이서 보니까 예쁘네요”라고 말했지만 “코트가”라고 덧붙였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