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우탁은 잊어라” ‘슬기로운 감빵생활’ 정해인, 중대원 폭행치사 ‘유대위’로 등장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 사진=방송화면 캡처

tvN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정해인이 중대원을 무자비하게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중대장으로 등장했다.

7일 방송된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재판 중인 군 법원의 모습으로 시작했다. 피고석엔 유대위(정해인)가 앉아있었고 증인석에 앉은 병사는 “전에도 계속 박 일병을 괴롭혔다” “그날따라 흥분해서 더 심하게 때렸다”고 말했다.

이어 유대위가 보일러실에서 중대원을 폭행하는 장면이 이어졌다. 유대위는 중대원들을 주먹과 발로 폭행했고 김 일병은 쓰러졌다. 유대위는 “이정도로 사람 안 죽는다. 뭐하느냐 애들 집합시켜라”며 보일러실을 빠져나갔다. 보일러실을 나온 유대위는 하늘을 바라보며 “아, 날씨 좋다”고 웃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1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