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꽃’ 반전 또 반전…장혁·이미숙·박세영의 예측 불가 전개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토요드라마 '돈꽃'/제공=온누리 미디어

MBC토요드라마 ‘돈꽃’/제공=온누리 미디어

MBC 토요드라마 ‘돈꽃'(극본 이명희, 연출 김희원)이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매주 반전을 선보이고 있다,

‘돈꽃’은 밑바닥 인생에서 시작해 대기업 청아 그룹의 권력을 거머쥔 강필주(장혁)의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 돈에 먹혀버린 인간들의 얽히고설킨 관계가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강필주는 첫사랑이자 어린 시절 생명의 은인인 나모현(박세영)을 자신의 복수를 위한 제물로 삼았다. 나모현이 청아그룹 장손 장부천(장승조)과 결혼하도록 모든 상황을 연출했다.

강필주가 나모현을 장부천과 결혼하도록 만든 이유는 장부천이 복수 대상인 정말란(이미숙)의 아들이기 때문. 문제는 나모현을 향한 강필주의 사랑이 쉽게 정리될 수 없다는 점이다.

하지만 지난주 8회에서 강필주와 나모현의 관계가 정리됐다. 하지만 방송 말미 장부천과 장부천의 내연녀 윤서원(한소희)의 밀회가 그려져 위험한 사각관계가 새롭게 암시됐다.

강필주를 의지하는 정말란의 진심 역시 관전 포인트다. 정말란은 청아를 손에 넣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오 기사(박정학)를 이용해 강필주의 동생 장경천을 죽였고 강필주의 어린 시절을 지옥으로 몰아넣었다. 혼외 자식인 장부천을 청아가의 장손으로 만들기도 했다.

하지만 정말란도 강필주와 관련해서는 약한 모습을 보였다. 청아의 장손이 장은천이라는 강필주의 실체에 접근했지만 “강필주는 이 세상에서 내가 제일 잘 알아! 내 입안 혀보다 필주를 더 잘 알아”라며 부인했다. 뒷조사를 눈치챈 강필주가 정체를 감췄을 때는 안도하는 모습까지 보였다.

정말란은 강필주를 아들 장부천을 위해 거둬들였다. 하지만 지금은 강필주를 누구보다 의지하게 돼 관계가 역전됐다. 강필주의 복수극에 정말란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복수의 희생양인 나모현의 미래에도 관심이 모인다. 나모현은 운명적인 사랑을 꿈꾸는 밝고 건강한 캐릭터. ‘돈꽃’에서 유일하게 순수하게 그려지는 인물이다. 그런 그가 복수극의 덫에 걸렸다. 그가 어린 시절 강필주와 인연을 맺었기 때문이며, 그의 아버지 나기철이 유력한 대선주자이기 때문이다.

나모현은 운명처럼 장부천을 사랑하게 됐다. 자신의 아버지와 청아그룹의 정치자금에 대해서는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장부천과 결혼해 대기업의 며느리가 됐지만 미래는 어둡기만 하다. 모든 것은 강필주가 계산해서 만든 결과이다.

여기에 나모현은 장부천의 내연녀 윤서원의 함정에 걸려들었다. 남편의 내연녀와 친구가 된 상황에 놓인 것. 더 큰 문제는 장부천이 자신의 아이를 임신한 윤서원을 놓지 못했다는 점이다.

반전을 거듭 중인 ‘돈꽃’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 중이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