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 MBC 사장 “지금까지의 실망 다 갚도록 노력할 것”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V라이브 '디렉터스컷어워즈' 캡처

사진=V라이브 ‘디렉터스컷어워즈’ 캡처

‘디렉터스컷 어워즈’에 참석한 최승호 MBC 신임사장이 “여러분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최승호 사장은 7일 오후 서울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개최된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에서 영화 ‘공범자들’의 감독으로 참석해 올해의 비전상을 수상했다.

상을 받은 최 사장은 “변방에서 일하는 스태프들이 감독님이라고 부를 때마다 겸연쩍었는데 이렇게 상을 받으니 진짜 영화감독이 된 것 같다”고 너스레 떨며 “영화는 내게 많은 걸 줬다. TV가 최고인 줄 알고 살았다. 어느날 TV를 떠나게 됐는데 영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최 사장은 “영화를 통해 사람들한테 이야기해 세상을 바꾸는 것이 가능한지 실험해보고 싶었다. ‘자백’과 ‘공범자들’ 연이어 두 편을 했고, 보람을 느꼈다”며 “외계에서 갑자기 날아온 이상한 존재에 배척할 수 있는데 영화계가 세상이 바뀌길 정말 원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무거운 책임을 지게 됐다. 여러분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앞으로 MBC에 자주 출연해달라”고 웃으며 “지금까지 드렸던 실망감 다 갚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 MBC를 만나면 좋은 친구로 다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 내 소임을 끝마치는 날 다시 영화계로 돌아오겠다”고 약속했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영화 시상식이다. 2016년 7월 1일부터 2017년 9월 30일까지 개봉한 장편 영화를 대상으로 선정됐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