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원, 日 팬미팅에서 남다른 팬 사랑으로 ‘감동’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김재원/제공=A.R.A

배우 김재원/제공=A.R.A

배우 김재원이 일본 팬미팅에서 남다른 팬 사랑을 보여줬다.

김재원은 지난 3일 일본 오사카의 마츠시타IMP홀에서 팬미팅을 열었다. 2016년 12월 도쿄에서 개최한 크리스마스 팬미팅 이후 1년 만에 찾은 일본에서 팬들을 위해 크리스마스 선물을 준비했다.

루돌프 탈을 쓰고 등장한 김재원은 입장하는 팬들에게 사탕을 나눠주고 사진을 찍어주는 이벤트를 했다. 이후 직접 작사한 곡이자 MBC 드라마 ‘스캔들’의 OST인 ‘마이 우먼(My Woman)’을 부르며 본격 팬미팅을 시작했다.

이후 2017년 한 해 동안 있었던 다채로운 일들을 ‘희로애락’으로 나눠 들려주는가 하면, 2018년 새해 덕담을 종이에 적어 팬들에게 선물했다.

‘김재원 극장’이라는 코너를 만들어 그간 출연했던 작품의 포스터 포즈를 팬과 재연했다. 김재원은 수줍어하는 팬을 위해 적극적이고 자상한 모습을 보였다.

김재원은 “지금까지 함께 했던 시간들 잊지 않고 마음속에 간직하겠다. 2017년 한 해 있었던 모든 일들 중에 안 좋은 일은 다 잊고, 새해는 멋지게 살길 바란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