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앤더시티’ 효민, 음악성+비주얼 다 잡았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JTBC '믹스앤더시티' 방송화면

/ 사진=JTBC ‘믹스앤더시티’ 방송화면

그룹 티아라의 효민이 JTBC ‘믹스앤더시티를 통해 팔색조 매력을 선보였다.

믹스앤더시티는 한국의 K팝 뮤지션, 래퍼, 밴드 등 다양한 분야의 아티스트들이 EDM 음악을 만들어가는 과정을 담은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 6일 방송된믹스앤더시티에서 효민은 개인 곡을 중간 점검받았다

1화부터 만들고 싶은 음악 장르로트로피컬 하우스를 꼽았던 그는 레코딩을 마치며 만족스러워했다. 첫 미팅때부터 좋은 호흡을 보였던 한상원 프로듀서와 함께 만든 곡비젼(Vision)’이 트로피컬 하우스 장르에 감미로운 멜로디라인을 가진 대중적인 곡으로 탄생했기 때문이다.  

효민은믹스앤더시티에 참여해 개인 곡 음원 제작 뿐 아니라 디제잉, 캐쉬캐쉬(CashCash)와의 협업 등 모든 에피소드에서 열심히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팀내열심 멤버라는 별명을 얻었다. 특히 프로필 미션에서는 걸그룹다운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효민이 출연하는 ‘믹스앤더시티는 매주 수요일 밤 12 3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