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유시민 “비트코인, 도박판과 같아…사회적 기능 없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유시민(왼쪽부터), 김구라, 박형준 / 사진제공=JTBC

유시민(왼쪽부터), 김구라, 박형준 / 사진제공=JTBC

유시민 작가가 JTBC ‘썰전을 통해 비트코인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힌다.

7일 방송되는썰전은 비트코인 가격 상승으로 인한 가상화폐 열풍과 가상화폐의 명과 암에 대해 집중 조명한다.

먼저 김구라는 “위키리크스의 설립자가 5만퍼센트의 수익을 봤다는 소식을 들으니 (사람들이) ‘나도 해야 되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간단한 개념을 설명 해 달라고 운을 뗐다.

유시민 작가는 “새로운 것을 반기는 건 진취적인 태도지만 경제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진짜 손대지 말라고 권하고 싶다비트코인은 사회적 생산적 기능이 하나도 없는 화폐다사람들이 빠져드는바다이야기같은 도박판이 됐다고 일침을 가했다

박형준 교수는 “최근 ‘마이크 헌이라는 초기 개발자가 비트코인은 실패했다고 밝혔다면서거기에 보면무정부주의적이어야 할 비트코인이 한 줌도 안 되는 세력에 의해 장악됐다고 쓰여 있다원래 취지하고 결과가 달라졌다고 평했다.

썰전은 이날 오후 10 50분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