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년손님’ 김세정 “대게는 소울푸드”…5개 ‘뚝딱’ 먹방 신기록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백년손님' 구구단 세정 대게 먹방/ 사진제공=SBS

‘백년손님’ 구구단 세정 대게 먹방/ 사진제공=SBS

걸그룹 구구단 김세정이 폭풍 대게 먹방을 선보였다.

7일 방송되는 SBS ‘자기야-백년손님(이하 ‘백년손님’)’에서는 후포리를 찾아온 구구단 멤버 세정이 ‘춘자Lee 하우스’에서 신들린 대게 먹방을 선보이는 모습이 공개된다.

세정은 배추 300포기 김장을 위해 나르샤와 장문복, 그리고 구구단 멤버 혜연과 함께 후포리를 방문했다. 남서방의 장모 이춘자 여사는 어마어마한 양의 김장을 끝내느라 고생한 나르샤와 아이돌들에게 후포리 한상을 준비했다.

후포리의 특산품인 대게를 본 세정은 “정말 좋아한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남서방은 고생한 김장 어벤저스에게 대게를 하나씩 까주며 고마움을 표했다. 가장 먼저 맛보게 된 구구단의 혜연은 “대게가 달다”며 감탄했고, 뒤이어 세정도 본격적으로 대게 먹방을 시작했다.

다 같이 웃고 이야기를 나누는 와중에도 세정은 오로지 대게 먹기에만 집중했다. 세정은 “대게는 나의 ‘소울 푸드’다. 먹는 순간에는 대게와 나만 있는 느낌이다”며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게딱지에 밥까지 야무지게 비벼 먹은 세정이 혼자 해치운 양은 무려 5개. 세정은 ‘백년손님’ 사상 가장 많은 대게를 먹은 신기록을 세웠다. 이를 본 이춘자 여사는 “배타는 사람에게 시집을 가야겠다”고 이야기 했을 정도.

어디서도 볼 수 없었던 구구단 세정의 놀라운 대게 먹방은 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SBS ‘백년손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끝)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