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이 아니야’, 신선한 소재X로코의 만남…안방극장 새 바람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로봇이 아니야’ 방송화면 캡처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심상치 않다.

‘로봇이 아니야’는 ‘인간 알러지’로 연애를 해 본 적 없는 남자와 피치 못할 사정으로 로봇 행세를 하는 여자가 만나 펼치는 사랑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코미디다. ‘로봇이 아니야’는 지금까지 드라마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로봇’이라는 소재가 로코 장르를 만나 시청자들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지난 6일 방송된 ‘로봇이 아니야’에선 생애 첫 로맨틱코미디 장르에 도전한 유승호와 사람과 로봇을 넘나드는 파격적인 1인2역 연기를 펼친 채수빈의 첫 만남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인간 알러지’라는 치명적인 단점을 가진 ‘김민규’(유승호)와 못 말리는 비글미로 무장한 ‘조지아’(채수빈)가 만나 코믹한 육탄전을 벌였다.

사람과 접촉하면 알러지 반응을 일으키는 민규는 일명 ‘조사장’이라 불리는 지아를 통해 한정판 피규어를 구매대행을 하게 됐다. 상자에 흠집 없이 전달해야하는 조건과 달리 지아가 건넨 박스에 이물질이 묻어 티격태격하던 두 사람은 서로를 잡아먹을 듯 노려보며 몸싸움을 벌이는 등 시청자들의 빵빵 터지는 폭소를 자아냈다. 여기에 민규의 조각 같은 외모를 보게 된 지아는 살벌한 싸움 중이었다는 것도 잊은 채 “너무 잘생겼다!”라며 반전의 속마음을 드러내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대변한 것에 이어 또 한 번 안방극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 엄기준은 그 동안 익숙했던 강렬한 악역 이미지를 탈피하고 천재 로봇 공학박사 ‘홍백균’으로 분해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스마트한 모습을 여실히 뽐냈다. 백균은 매각 위기에 빠진 ‘산타마리아’ 로봇 연구팀의 수장으로서 팀을 구하기 위해 민규에게 인공지능AI 로봇 ‘아지3’를 선보이며 그와의 만남을 갖게 됐다. 극 중 천재적인 두뇌를 가진 백균은 어려운 공학 용어도 능수능란하게 사용하며 뇌섹미를 한껏 발산하다가도 옛 여자친구인 지아를 만나기만 하면 어딘지 모를 허당 분위기를 풍기며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냈다.

‘로봇이 아니야’는 감각적이고 세련된 연출과 각 캐릭터의 개성을 제대로 살린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흥미진진한 전개로 완벽한3박자 하모니를 탄생시켰다. 여기에 ‘로봇’과 관련된 다양하고 독특한 볼거리들과 화려한 CG 그리고 디테일한 부분도 놓치지 않은 소품까지 더해져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로봇이 아니야’는 ‘그녀는 예뻤다’, ‘W’ 등을 연출한 정대윤 PD가 연출을, ‘빛나거나 미치거나’를 쓴 김소로(김선미) 작가와 이석준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로봇이 아니야’는 7일 오후 10시 3~4회가 방송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