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호원 “인피니트 탈퇴, 내 계획·회사 방향 달라서”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겸 배우 이호원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그룹 인피니트를 탈퇴한 심경을 밝혔다.

이호원은 지난 6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 함께 뮤지컬 ‘모래시계’에 출연하는 신성록·손동운·강홍석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이호원은 인피니트를 탈퇴해 홀로 소속사를 이적한 것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이호원은 “멤버들이 나를 잡고 안 잡고의 문제가 아니었다. 그간 워낙 많은 이야기를 서로 나눴기 때문에 상황을 다 알고 있었다”며 “내가 생각하는 활동 방향과 회사가 생각하는 방향이 달랐다. 마침 회사 계약 기간이 끝나서 나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호원은 “연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인피니트 활동 당시에는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지조차 말 할 수 없었다”라고도 말했다.

김구라는 “지난해 라디오에서 ‘멤버들 없는 걸 상상할 수 없다’고 했던데”라고 말해 이호원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윤종신은 “상상력이 좁은 것 같다”고 농담하자 이호원은 “창의력이 부족한가 보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