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비 “YG 가고파…양현석 춤이 박진영보다 한 수 위”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비가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신곡 ‘깡’을 발표한 비는 6일 방송된 ‘주간아이돌’에 출연해 자신의 프로필을 새롭게 써 내려갔다.

그는 희망 소속사로 YG엔터테인먼트를 적었다. 이에 대해 비는 “JYP 시스템을 겪어봤다. 이제는 YG의 체계적인 시스템도 겪어보고 싶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춤은 박진영보다 양현석이 한 수 위’라고 적은 것에 대해 “두 사람의 춤 세계가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토끼춤’을 예로 들며 “박진영은 바비 브라운과 MC해머 같은 스타일이다. 춤 선을 중시하는 시원시원한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양현석에 대해서는 “완전한 힙합 스타일이다”라며 “이는 박진영이 하지 못하는 춤 스타일”이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