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덤 플레이 댄스’ 기다렸다던 비…”너무하신 거 아닙니까?”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 방송 화면 캡처

가수 비가 6일 MBC 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랜덤 플레이 댄스’에 도전했다.

신곡 ‘깡’으로 돌아온 비는 이날 방송된 ‘주간아이돌’에서 ‘랜덤 플레이 댄스’에 나섰다. 비는 “랜덤 플레이 댄스를 기다렸다. 팬미팅에서 예습까지 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예상과 달리 그는 노래가 나온 지 5초 만에 머뭇거리며 랜덤 플레이 댄스에 실패하는 듯했다. 그는 “원래 신곡은 안 틀지 않느냐”며 항의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비는 금방 그의 히트곡 안무를 펼쳐보이며 여유를 찾았다. 중간부터는 “이 노래 나올 줄 알았다”며 만족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던 중 ‘최고의 선물’이 나오자 그는 모든 동작을 멈췄다. 결국 준비한 한우 상품은 정형돈과 데프콘에게 돌아갔고 비는 “너무하신 거 아닙니까”라며 또다시 항의해 웃음을 선사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