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마녀의 법정’ 윤현민 “려원 누나가 연기대상 받으면 통쾌할 것 같아요”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피해자의 고통에 공감하며 뜨거운 눈물을 흘리면서도 가해자에겐 엄정한 잣대를 들이댔다. 정의를 위해서라면 자신의 엄마까지도 법정에 세우는 용기를 가졌다. 지난달 28일 종영한 KBS2 ‘마녀의 법정’에서 여진욱은 옳은 일에 몸을 내던지는 열혈 검사였다. 배우 윤현민은 여진욱을 연기하기 위해 그야말로 분투했다. 배역에 깊게 몰입한 탓에 감정을 주체하지 못해 눈물을 흘리기도 했고, 상대역인 정려원(마이듬)의 화끈한 열연에 통쾌해하기도 했다. 드라마를 마치고 “인간적으로 조금은 성장한 것 같다”며 웃는 윤현민을 만났다.

10. 전작이었던 OCN ‘터널에 이어 KBS2 ‘마녀의 법정까지 연타석 홈런이다. 흥행을 예견했나?
야구선수를 할 때도 못 쳐봤던 연타석 홈런이다. 타사 드라마들이 기대작으로 떠올랐기에 나와 (정)려원 누나는 시청률을 기대하지 말자고 했다. 베스트셀러보단 스테디셀러로 만들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열심히만 하자고 다짐했는데 점점 시청률이 오르는 거다. 아침마다 시청률을 확인하고 려원 누나와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소리도 많이 질렀다.(웃음) 실력보다는 운이 훨씬 좋았다는 생각이 든다.

10. 실력이 바탕이 됐기에 운도 따르는 것 아닌가?
글쎄. 최근 청룡영화상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진선규 선배의 소감을 들으며 나를 자책하게 됐다. 얼마나 간절하게 작품에 임했는지 느껴졌다. 2~3년 정도 쉬지 않고 연기를 하니 익숙함이 생기더라. 진선규 선배의 순수한 마음을 보고 잔상이 오래 남았다. 그래서 과거에 읽었던 연기 이론 책을 다시 펼쳤다. 다음에도 내게 운이 온다면 그땐 운을 감당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춰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10. ‘마녀의 법정에 출연을 결심한 계기가 있나?
‘터널’을 마친 후에 차기작으로 무조건 로맨틱코미디(이하 로코)를 하려고 했다. 그러던 중에 ‘마녀의 법정’ 대본을 읽게 됐다. 로코 갈망을 누를 정도로 좋은 대본이었다. 안 할 이유가 없었다.

10. 법정 장면이 많았다. 어렵진 않았나?
한 번도 입 밖으로 뱉어본 적 없는 단어들을 익숙하게 발음하는 게 어렵긴 했지만 대사를 달달 외우면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그보다 대본에 ‘준강요죄’라고 써있으면 그 의미를 알고 내뱉고 싶었다. 법정 용어들의 의미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걸린 편이다. 또 법정 신에선 자문 변호사가 항상 동석했다. 연기를 하다가도 변호사에게 ‘감정이 격해지니 피의자에게 이만큼 다가가서 얘기하고 싶은데 괜찮나요?’라고 물어보면서 연기를 했다.

10. 연기한 여진욱에 대한 애정도 깊을 것 같다. 실제 자신과 얼마나 닮아 있나?
지금까지 맡았던 캐릭터들에 비해 나와 닮은 구석이 많은 인물이다. 이전엔 캐릭터의 성향에 따라 일부러 목소리 톤을 높이거나 낮췄다. 하지만 ‘마녀의 법정’에선 내가 실제 친구들이랑 대화를 할 때처럼 조곤조곤 얘기해도 됐다. 보통의 드라마에선 남자가 여자를 강하게 돌려 세운다거나 벽에 밀치고 키스하는 신들이 있는데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행동이다. 진욱이는 그런 걸 안 해도 되는 인물이라 좋았다.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10. 여진욱은 정의 실현을 위해 엄마를 법정에 세웠다. 실제라면 가능한 얘기일까?
나라면 힘들 것 같다. 그렇기에 진욱이의 감정을 이해하기가 힘들었다. ‘평생 미안함으로 괴로워할 바엔 빨리 죄를 인정하고 벌 받자’는 마음으로 엄마를 설득했다. 엄마에게 얘기하고 돌아서서 계단에서 우는 신이 있었다. 진욱의 괴로운 심정을 드러내고 싶어서 열심히 울었는데 본 방송엔 등짝만 보여서 아쉬웠다.(웃음)

10. 많은 에피소드 중심으로 이야기가 흘러갔다.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나?
아름이 사건이다. 작가님이 ‘의사였던 진욱이가 왜 검사가 됐는지 그려낼 회차’라고 해서 기대를 하고 대본을 봤다. 그런데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를 다뤘기에 가슴이 많이 아팠다. 감독님에겐 ‘연기하기 조심스럽다. 시청자들도 힘들어하지 않을까’라며 고민을 토로하기도 했다. 감독님도 나와 얘기 중 눈물을 쏟았다. 그때 드라마의 방향성이 확실해졌다. 진정성이었다. 피해자의 괴로움을 같이 느끼고 그걸 개선하고자 하는 검사가 돼야 한다고 다짐했던 에피소드라 기억에 남는다.

10. 마이듬 역의 정려원과 호흡을 맞췄다. 현장에선 어땠나?
평소 려원 누나를 좋아했다. 예쁜데 예쁜 척하지 않고 생생한 연기를 하는 걸 보면서 굉장히 멋있다고 생각했다. 실제로 만난 누나는 이듬이와 정반대였다. 수줍음도 많고 말수도 적다. 드라마 촬영 전 감독님, 누나와 자주 만나서 얘기했는데 누나가 ‘현민아 사실 나는…’이라며 자신의 성격을 내게 고백했다. 그러면서 ‘난 꼭 이듬이 같은 여자가 돼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더 밝게 연기하려고 노력하는 누나를 보면서 많이 응원했다.

10. 연말 연기대상에서 수상에 대한 기대도 있나?
예전에 KBS 연기대상에서 신인상에 노미네이트 됐다. 그래서 신인상은 못 탈 것 같다. 그렇다고 우수상을 타기엔 많이 부족하다. 나는 욕심 없다. 려원 누나가 상을 받는다면 통쾌할 것 같다. 종방연 때 CP님께 ‘시상식에 여아부(여성아동범죄전담부) 식구들이 모두 참석했으면 좋겠다’고도 얘기했다. 누나가 받는 모습을 보며 뜨겁게 박수치고 싶다고.(웃음)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배우 윤현민 /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