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더보이즈 “우리만의 매력? 12色 개성 담은 퍼포먼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더보이즈,쇼케이스

그룹 더보이즈가 6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미니 앨범 ‘더 퍼스트(THE FIRST)’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 팀의 시그니처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신인그룹 더보이즈가 기존의 보이그룹들과 차별화된 매력으로 차별화된 퍼포먼스를 꼽았다.

6일 오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더보이즈의 첫 번째 미니앨범 ‘THE FIRST’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더보이즈는 데뷔곡 ‘소년(Boy)’의 퍼포먼스를 최초로 선보였다.

더보이즈는 크래커엔터테인먼트가 야심차게 내놓은 12인조 초대형 보이그룹이다.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이하 프듀2)’ 최종 20인에 들며 인기를 끌었던 주학년을 비롯해 현재·선우·영훈·활·케빈·상연·주연·뉴·큐·제이콥·에릭 등으로 구성됐다. 멤버 전원이 데뷔 전부터 여러 콘텐츠를 통해 얼굴을 알리며 2017년 연말 가요계의 ‘드림팀’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맏형이자 리더 상연은 “소년들을 일컫는 보이즈(boyz)에 정관사 더(The)를 붙여 팀명을 지었다. 이름대로 팬들의 마음에 단 하나뿐인 소년으로 남고자 한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어 큐는 “우리 열두 명이 가진 매력이 모두 다르다. 각기 다른 우리가 한 팀으로 모였다는 게 우리 팀의 매력이다. 그 매력은 퍼포먼스에 잘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그런 한편 주연은 “남들이 쑥스러워 잘 하지 못하는 말들을 우리는 잘 한다”는 독특한 강점을 내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더 보이즈에는 ‘프듀2’ 출신의 주학년 외에도 맏형이자 반장(리더) 상연은 에일리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해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또 선우와 케빈은 각각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 SBS ‘K팝스타6’에 출연해 실력을 입증했다. 영훈은 아이오아이·존박 등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며 주목 받았다. 이 밖에 팀 내 비밀병기로 손꼽히는 현재, 부산예고 무용과 수석 출신의 활,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강점이라는 주연, 메인보컬 뉴, 메인댄서 큐, 각각 캐나다, 미국 LA 글로벌 오디션으로 발탁된 해외파 제이콥, 에릭이 있다.

더보이즈의 데뷔음반 ‘THE FIRST’는 제목처럼 이들의 화려한 시작을 나타낸다. 열두 명의 소년과 이들 각각의 꿈이 한데 뭉쳐 탄생했다. 더보이즈는 이번 음반을 통해 다양한 장르를 시도하며 스펙트럼을 넓혔다. 인기 뮤지션 프라이머리, Bekuh BOOM 등이 앨범 작업에 참여했다.

타이틀곡 ‘소년(Boy)’은 주목받는 작곡가 윤종성과 히트 프로듀싱 팀 줌바스 뮤직 그룹 소속의 $un 등이 프로듀싱했다. 강렬한 댄스곡으로 다이내믹한 비트 위에 서정적 멜로디가 어우러졌다. 중독성강한 선율과 세상을 매료시키겠다는 더보이즈의 당찬 메시지가 인상적이다. 앞서 ‘고등래퍼’로 실력을 인정받은 선우가 작사에 참여했다. 이날 오후 6시 발매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