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혼’ 오구리 슌 “오늘 입국, 한국에서 인기 없다는 사실 깨달았다” 너스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영화 '은혼' 오구리 슌/사진제공=미디어캐슬

영화 ‘은혼’ 오구리 슌/사진제공=미디어캐슬

일본 배우 오구리 슌이 “오늘 한국에서 내가 인기가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구리 슌은 6일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은혼'(감독 후쿠다 유이치)의 내한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한국에 정말 오랜만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구리 슌은 “오늘 한국에 도착했는데 많은 경호원들이 내 경호를 해주셨다. 그런데 아직까지는 경호가 필요할 만한 상황이 없어서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에 후쿠다 유이치 감독은 “오구리 슌 씨가 오늘 공항에 팬들이 별로 없어서 실망한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오구리 슌은 “한국에 내 팬이 많다고 들어서 어느 정도일까 기대했는데 인기가 전혀 없는 것 같다”고 털어놔 폭소케 했다.

‘은혼’은 우주인과 공존하게 된 에도 막부 말기에 나타난 신비한 힘을 가진 불멸의 검 ‘홍앵’의 행방을 쫓는 긴토키, 신파
치, 카구라 해결사 3인방의 모험을 담은 작품. 오는 7일 개봉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