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배유람 “센 캐릭터, 나보다 주위에서 더 많이 놀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배우 배유람 / 사진제공=SBS

배우 배유람 / 사진제공=SBS

SBS 수목드라마이판사판’ (극본 서인, 연출 이광영) 배유람이 주형 캐릭터를 연기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꼴통판사이정주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판사 사의현의 이판사판 정의찾기 프로젝트다. 배유람은 극중 아동 연쇄성폭행범 김주형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법정에서 주형은성폭행이 아닌 성교육을 했다는 말을 천연덕스럽게 내뱉어 당시 판사인 정주(박은빈)의 화를 돋구는가 하면 이후 정주의 목에 칼을 들이대기도 했다. 심지어 같은 감옥에 수감중인 정주의 오빠 경호(지승현)에게도 빈정거리다 흠씬 두들겨 맞기도 하고 검찰청의 개검사로 통하는 한준(동하)의 경고도 가볍게 무시하는 모습으로 신 스틸러라는 평을 얻었다.

2016년 이광영감독의 단막극에서 카메오로 얼굴을 내비쳤던 인연으로이판사판에 출연하게 된 배유람은이번이판사판의 주형 캐릭터 때문에 저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했다며 놀라시는 분도 계셨다고 주위반응을 전했다이어사실 처음부터 주형이 굉장히 쎈 모습으로 등장할 거라는 걸 알고 있었다배우라면 한번쯤은 도전해볼만한 역할이라고 판단해서 출연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배유람은 이번 드라마를 준비하던 과정에 대해 “2013년에 출연했던 영화 ‘7/12’에서 싸이코패스 역할을 했던 걸 떠올리니 조금은 수월해졌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드라마 관계자는배유람은 이미지 때문에 선한 모습으로 비춰지지만 그동안 다져왔던 연기력으로 악한 모습도 잘 소화해내고 있다신 스틸러로 자리매김한 그가 남은 방송에서는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해달라고 요청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