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영애16′ 라미란, 가시밭길 아르바이트…’개 수발’ 굴욕까지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막영애16' 라미란 / 사진제공=tVN

‘막영애16’ 라미란 /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연출 정형건, 극본 한설희, 이하 ‘막영애 16’)의 웃음 유발자 라미란이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며 고생길이 열렸다.

지난 4일 처음 방송된 ‘막영애 16’에서 라미란은 어마무시한 사건을 벌이며 가시밭길 같은 아르바이트 삶을 시작했다. 조 사장에게 피치 못할 실수를 연이어 저질러 몸으로 대신 때우게 된 것이다.

라미란은 낙원사에서 일자리를 잃고 요구르트 배달을 하며 각종 진상 손님들을 상대했다. 여느 때처럼 전동차를 타고 배달을 가던 미란은 차를 긁게 되고 하필이면 차주인 조 사장(박철민 분)과 그 옆에서 사장 껌딱지 노릇을 하는 지순(정지순 분)을 맞닥뜨렸다.

차 수리비 대신 전동차를 저당 잡힌 미란은 1주일 간 지성사 아르바이트로 이를 보상하기로 했고, 첫날부터 펼쳐진 야근에 동료들과 함께 소주잔을 기울였다.

그러나 한껏 취기가 오른 미란은 그만 조 사장의 사무실에서 실례를 했고, 조 사장이 그 자리에서 넘어지는 변을 당하는 바람에 아르바이트 기간은 1달로 늘어나고 말았다.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미란은 클라이언트 대신 녹색어머니 당번을 서는가 하면 그 딸의 숙제까지 대신해줬다. 심지어 개밥으로 주고 남은 한우를 빼돌리다 지순에게 걸려 ‘개수발’ 들다 ‘개지순’에게 굴욕까지 당하는 신세가 됐다.

라미란은 평범한 투잡도 모자라 갖은 굴욕을 당하는 아르바이트 생활까지 그려내며 ‘웃픈’ 현실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특히 이날 방송 말미에 조 사장이 뇌물죄로 잡혀가 앞으로 미란의 운명이 뒤바뀔 수 있을지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vN  월화드라마 ‘막영애 16’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