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판사판’ 이문식, 우현과의 기싸움… 깨알재미 선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캡처

/ 사진=SBS ‘이판사판’ 방송캡처

SBS 월화드라마이판사판이문식이 우현과 팽팽한 기싸움으로 시청자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이판사판은 오빠의 비밀을 밝히려는 법원의 자타공인꼴통 판사이정주(박은빈)와 그녀에게 휘말리게 된 차도남 엘리트 판사 사의현(연우진)의 이판사판 정의 찾기 프로젝트다.

이문식은이판사판에서 지방대 법대출신 비주류로, 판사에서 아이들 교육비때문에 변호사로 개업했지만 판사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해 5년동안 악착같이 돈을 벌고 다시 판사로 입성한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 오지락 역을 맡았다.

극중 오지락은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를 목표로 판사들의 눈총에도 이를 탁월한 근무평점과 원만한 대인관계로 극복하려 고군분투하는 인물. 하지만시한폭탄이정주 판사때문에 하루도 맘 편할 날이 없는 그는  받으면 자기도 모르게 사투리를 써 웃음을 자아낸다.

이와 함께 극중 최고수(우현)와 벌이는 팽팽한 기 싸움도 또 다른 웃음을 선사한다최고수는 정통 엘리트 코스를 밟은 법원 내 주류이자 실세판결이 뒤집히는 경우가 거의 없어신의 눈이라는 별명을 지닌 대단한 판사지만 두 사람은 만나기만 하면 티격태격 서로 약점을 잡아 망신을 주는 등 기 싸움을 벌인다. 지난 방송에서 최고수는 판결문의 오지락 이름을 오지랄이라고 오타를 낸 이정주의 이야기를 듣고 박장대소했다 오지락에게 최고자라고 역공당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소속사 관계자는 “이문식과 우현의 케미는 자칫 엄숙하고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법원드라마에서 깨알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빛을 발하는 두 사람의 호흡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문식과 우현이 출연하는이판사판’ 9, 10회는 오늘 오후 10시 방송된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