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레오, ‘더 라스트 키스’ 출연… 로맨틱 황태자 변신 예고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마타하리(왼쪽)’에 이어 ‘더 라스트 키스’로 출연하는 빅스 레오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마타하리(왼쪽)’에 이어 ‘더 라스트 키스’로 출연하는 빅스 레오 / 사진제공=EMK뮤지컬컴퍼니

그룹 빅스의 레오(정택운)가 뮤지컬더 라스트 키스를 통해 황태자로 변신한다.

1980년 발표된 작가 프레더릭 모튼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뮤지컬더 라스트 키스는 황태자 루돌프가 사랑했던 연인 마리 베체라와 함께 생을 마감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중 레오는 사랑을 죽음과 맞바꾼 비운의 황태자 루돌프를 연기한다.

극중 레오가 연기하는 황태자 루돌프는 황실을 중심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자 하는 개혁가이자 그러한 진심을 알아주는 여인 마리 베체라와 깊은 사랑에 빠지는 인물이다.

레오는 2014풀 하우스로 뮤지컬에 데뷔한 이후 2016마타하리에 이어 올해몬테크리스토마타하리에 연속 발탁돼 뮤지컬계 흥행 블루칩으로 떠올랐다올 연말더 라스트 키스에 캐스팅되며 한층 더 강렬해진 뮤지컬 배우로 돌아올 것을 예고했다.

더 라스트 키스 2006년 헝가리에서 초연돼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국내에서는 2012년 뮤지컬 ‘황태자 루돌프로 초연되었으며 올해더 라스트 키스로 제목을 바꾸고 새로워진 공연으로 돌아온다오는 15일부터 내년 3 11일까지 서울 LG아트센터에서 막을 올린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