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2’ 분위기 메이커 김사무엘·총무 안서현, 고생길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둥지탈출' 방송 캡쳐

/사진=tvN ‘둥지탈출’ 방송 캡쳐

tvN 예능프로그램 ‘둥지탈출2’에서 새로운 멤버 평균연령 15세들의 험난한 배낭여행 도전기가 시작됐다.

5일 방송된 ‘둥지탈출2’ 1회에서는 김사무엘, 안서현을 비롯한 여섯명의 둥지탈출 멤버들이 폴란드로 떠나 숙소를 찾아가는 과정이 그려졌다.

김사무엘(16세), 안서현(14세), 박해미 아들 황성재(18세), 선우재덕 쌍둥이 아들 선우진·선우찬(14세), 양소영 딸 이시헌(15세)이 폴란드 배낭여행의 첫 미션인 ‘숙소 찾기’를 해결하는 좌충우돌 자립 어드벤처가 생생하게 담겼다.

폴란드어로 주어진 주소를 따라 공항에서 멀리 떨어진 숙소까지 찾아가야 했던 것. 난생 처음 둥지를 떠난 멤버들에게 시작부터 쉽지 않은 고생길이 펼쳐졌다.

이들은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으며 간신히 숙소로 갈 수 있는 방법을 알게 됐다. 그러나 위기는 계속 찾아왔다. 숙소가 있는 지역인 ‘자코파네’로 가는 직행 열차가 없고 환승을 위해 타야하는 기차마저 다섯 시간을 기다려야 하는 것.

이 과정 속에서 황성재와 김사무엘은 앞장 서서 길을 찾고 멤버들을 이끌며 어른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김사무엘은 힘들지 않냐는 맏형 황성재의 말에 “고생이 필요하면 고생하면 된다. 내가 두 번째 형이니까”라고 책임감 있는 대답을 했다.

여섯 멤버들은 긴 여정과 무거운 배낭, 계속되는 기다림으로 지칠 법도 했으나 끊임없이 서로 의지하고 장난치며 힘을 나눠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부모들은 자녀들의 고군분투를 지켜보며 “왜 주변에 물어 보지 않느냐”며 답답해 하면서도 집에서와는 다른 의젓한 모습에 감동하기도 했다.

특히 박해미는 “맏형으로서 동생들에게 도움을 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말하는 아들 황성재의 모습에 기특함을 느끼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둥지탈출2’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