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시청률 소폭 하락에도 월화극 1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사진=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쳐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 시청률이 소폭 하락했다.

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5일 방송된 ‘의문의 일승’ 전국기준 시청률 7회는 6.6%를, 8회는 7.5%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6회 방송분이 기록한 7.6%보다 하락한 수치다.

‘의문의 일승’에서는 오일승으로 신분 세탁한 김종삼(윤균상)이 이광호(전국환)과 1,000억원을 두고 거래했다. 방송 말미, 김종삼은 교도소 안에 있는 경찰청 신분증을 찾기 위해 교도소로 향했다가 백경(김동원)과 맞닥뜨렸다. 하지만 교도관들에게 걸려 백경은 죽음을 맞았고 김종삼은 붙잡힐 위기에 처하게 됐다.

동시간대 방송된 MBC ‘투깝스’는 6.3%, 7.3%를, KBS2 ‘저글러스’는 7%를 기록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