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이승준, 바람은 안 폈지만 적응 못해 도망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5일 방영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방송화면 캡처.

5일 방영된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방송화면 캡처.

tvN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이하 ‘막영애16’)에서 이승준이 바람은 피지 않은 것으로 판명났다.

5일 방송된 ‘막영애16’에서는 영애(김현숙)가 베트남에서 입국해 승준(이승준)에게 전화했다.

승준을 찾아간 영애는 승준이 수현(손수현)과 함께 있는 것을 목격했다. 영애는 승준이 바람을 폈다고 생각해 승준을 때렸다.

승준은 그런 영애에게 수현은 조수라고 밝혔다. 왜 한국에 있으면서 베트남에 있다고 거짓말했냐고 묻는 영애에게는 “날씨도 사장도 나랑 너무 안맞아서 그랬다”고 답했다.

영애는 “또 도망이냐. 사람들이 말릴 때 들어었야 했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