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온도’ 차인하 “롤모델? 유지태 선배…꼭 한 번 만나고파”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차인하 인터뷰,사랑의 온도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에 출연한 차인하가 “유지태 선배가 롤모델이다”라고 말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SBS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에 출연한 배우 차인하가 롤모델로 유지태를 꼽았다.

차인하는 5일 서울 중구 텐아시아 편집국에서 ‘닮고 싶은 배우’로 “유지태 선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차인하는 “영화 ‘올드보이’를 좋아한다. 어렸을 때부터 정말 많이 봤는데 유지태 선배에게 완전 빠졌다”며 “그 분의 목소리, 아우라 등 많은 것을 닮고 싶다. 꼭 한 번 만나 뵙고 싶다”고 말했다.

‘사랑의 온도’에서 차인하는 유학파 출신 셰프 김하성 역을 맡아 감초 역할을 톡톡히 했다. 그는 “끝나고 나니 아쉬움이 남는다. 긴장한 탓에 준비한 것들을 다 보여주지 못한 것 같다”며 “아직도 TV에 나온 제 모습이 어색하고 신기하다”고 종영소감을 덧붙였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