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첫방②] 백진희, 인생 캐릭터 만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저글러스:비서들' / 사진=방송 캡처

KBS2 ‘저글러스:비서들’ / 사진=방송 캡처

배우 백진희가 아니라 타고난 비서 좌윤이였다. 백진희가 망가짐도 불사한 열연으로 완벽에 가까운 캐릭터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첫회부터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휘어잡았다.

백진희는 지난 4일 처음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이하 저글러스)’에서 좌윤이 역을 맡았다. 좌윤이는 YB그룹 공채 입사 5년 차인 프로 비서다. 똑 소리 나는 일처리 능력으로 ‘맞춤형 서포터’로 통한다. ‘저글러스’는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보스의 서열은 곧 비서의 서열. 좌윤이는 큐레이터 이경준(성훈)과 썸을 타며 애정을 키워나갔지만 시도 때도 없이 전화를 하는 회사 상사 봉 상무(최대철)와 그의 아내 때문에 결국 차였다. 그럼에도 바람이 난 봉 상무(최대철)가 외박을 하면 그를 위한 알리바이까지 만들어내며 보필했다.

업무 능력은 물론 보스의 사생활까지 책임지는 전문화된 모습을 보였지만 집에선 180도 달랐다. 정작 자신의 삶은 돌보지 못했다. 동지애로 똘똘 뭉친 동료 비서들과 함께 있을 땐 보스를 안주 삼아 술을 마시며 허당미를 뽐냈다. 좌윤이는 비서들의 고민 상담을 도맡으며 그들 사이에서 정신적 지주로 통했다.

Cap 2017-12-04 22-43-29-739

좌윤이는 “모시는 보스보다 더 높은 거물급 상사의 가족 장례식은 비서들의 내조가 빛을 발하는 곳”이라고 여겼다. 얼굴도 모르는 이의 장례식장에서는 “잠깐의 감정 소모가 보스와 내 연봉을 좌우한다면 내 기꺼이 (눈물을) 흘려주리라”라며 꺼이꺼이 소리 내어 울기도 했다.

좌윤이의 통통 튀는 매력은 첫 회를 하드캐리했다. 백진희의 열연 덕분이라는 평가다. 백진희는 회사에서 누구보다 영리하지만 집에선 한없이 흐트러지는 극과 극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바쁜 출근길에 젖은 머리로 도로를 활보하거나 면봉에 침을 묻혀 화장을 수정하는 등의 모습은 공감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악연으로 만난 남치원 역의 최다니엘과도 티격티격 케미를 자랑하며 앞으로 보여줄 로맨스 연기를 기대하게 했다.

백진희는 ‘저글러스’를 통해 비서로서 성장하는 것은 물론 사랑하며 인간적으로도 성숙해지는 과정을 다채롭게 그려낼 예정이다. 그가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만날 수 있을지 기대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