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글러스’ 첫방①] 극한직업 비서, 24시간이 모자라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KBS2 '저글러스:비서들' / 사진=방송 캡처

KBS2 ‘저글러스:비서들’ / 사진=방송 캡처

그야말로 극한직업이다. 비서로 변신한 백진희의 일상은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지경이다. 녹록치 않은 비서의 삶이 웃프게(웃기고 슬프게) 그려져 현대인들의 공감을 샀다.

지난 4일 KBS2 새 월화드라마 ‘저글러스:비서들(이하 저글러스)’이 처음 방송됐다. 신이 내린 처세술과 친화력으로 프로서포터 인생을 살아온 여자와 타인의 관심과 관계를 전면 거부하는 철벽형 남자가 비서와 보스로 만나 펼치는 로맨스 드라마다.

첫 회에선 YB그룹에서 일하는 5년 차 비서 좌윤이(백진희)의 삶이 중점적으로 비춰졌다. 그는 누구보다 빨리 하루를 시작해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하루를 보냈다. 손은 두 개뿐인데 돌려야하는 공은 많은 저글러(Juggler)와 같았다.

근무시간이 아닐 때도, 남자친구(성준)와 데이트를 하는 중에도 계속해서 머저리와 미저리의 전화를 받아야 했다. 머저리는 회사에서 좌윤이가 모시는 봉 상무(최대철), 미저리는 봉 상무의 아내다. 좌윤이는 봉 상무가 승진해야 그를 보필하는 자신도 높은 위치에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했다. 때문에 남자친구에게 차이면서도 아내 몰래 바람이 난 봉 상무에게 알리바이를 만들어주는 일까지 척척 해냈다.

남치원(최다니엘)과는 악연을 맺었다. 바삐 움직이던 중 좌윤이가 남치원의 차에 치였다. 시간이 없기에 병원에 가자는 남치원의 손을 뿌리쳤으나 남치원은 계속해서 좌윤이를 잡아끌었고, 결국 그는 남치원의 다리를 발로 차버렸다. “그쪽이 쳤고 난 찼다. 퉁치자”며 쿨하게 돌아선 좌윤이다.

두 사람은 회사 거물급 상사의 가족 장례식에서 다시 만났다. 그룹의 영상사업부 상무로 새로 들어온 남치원을 알 리 없는 좌윤이는 그를 도 부사장(김창완)의 수행비서라고 생각했다. 오해로 인해 이들은 서로에 대한 반감을 키웠다.

Cap 2017-12-04 22-25-45-325-vert

남치원은 회사의 모든 일들을 꿰고 있는 비서를 “프락치”라고 비난했다. 스포츠사업부의 이사 황보율(이원근)는 자신의 비서에게 “내가 운영하는 축구팀에 박지성을 무보수로 데려와라”는 등 말도 안 되는 억지를 부려 사표를 받아냈다. 봉 상무의 아내는 “비서처럼 편한 일이 어디 있느냐”며 웃었다. 하지만 비서의 삶은 녹록치 않았다. 비서들끼리 모여 상사 뒷담화를 하는 것을 유일한 낙으로 삼는 그들이었다.

무슨 일이 있어도 웃어야 하고 보스의 말에 무조건 ‘예스’를 외치는 비서들이다. ‘저글러스’는 비서라는 직업을 조명했다. 하지만 그 안엔 사회생활을 하는 많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내포하고 있기에 공감을 샀다. 얼굴도 모르는 사람의 장례식장에 가서 꺼이꺼이 눈물을 쏟아내야만 하는 좌윤이의 처지는 웃기는 동시에 슬펐다.

다음 회 예고편에서 좌윤이는 상사의 내연녀로 오해받고 근신 처분을 받는다. 그러던 중 남치원의 비서로 다시 일을 시작하게 된다. 악연으로 만난 두 사람의 티격태격 케미는 물론 좌윤이를 필두로 한 ‘비서 군단’ 왕정애(강혜정) 마보나(차주영) 박경례(정혜인)의 치열한 직장 생존기가 유쾌하게 그려질 예정이다.

‘저글러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