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김지민, “장비 설치·몰딩 전부 내 몫…남자는 몸만 오면 돼”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4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프리뷰

4일 방송되는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프리뷰

코미디언 김지민이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남다른 손재주를 공개했다.

김지민은 4일 방송부터 새로운 ‘비행소녀’로 합류해 자유로운 인생과 어머니, 반려견 느낌이와 함께하는 비혼 생활을 공개할 예정이다.

김지민은 타고난 손재주로 크레파스 액자와 양초 만들기에 나섰다. 그는 “손재주가 있는 편이라 만드는 걸 잘 한다”며 “잔재주가 많은 편인데 모든 손재주는 엄마가 시초다. 손끝으로 하는 건 타고난 재주가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를 본 허지웅이 “집에 설치할 게 필요할 땐 어떻게 하느냐. 직접 다 하느냐”고 묻자 김지민은 “제 경우엔 남자가 하고 있는 걸 쳐다보고 있으면 더 답답하더라. ‘비켜봐. 내가 할게’라고 말한다. 집안의 장비 설치와 몰딩, 선 처리 모두 내가 직접 하고 있다”면서 남다른 생활력을 자랑했다.

윤정수와 양세찬 등 남성 MC들이 “그럼 남자는 뭘 해야 하느냐”고 물었고 김지민은 “몸만 오면 된다. 그리고 잘 생기면 된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김지민의 손재주를 보던 그의 어머니는 “이런 거 만들 시간에 밖에서 데이트나 해라. 시간이 날 때는 밖에 나가서 사람도 좀 만나고 그러면서 같이 있을 사람을 만들어야지”라고 잔소리를 쏟아냈다. 이어 “너도 이제 ‘꺾인’ 나이”라고 독설을 날렸다. 이에 김지민은 “구시대적 발상”이라고 응수하며 “내가 밖에서 데이트를 안 하니까 엄마랑도 놀아주고 그러는 거다”라고 답했다.

윤정수는 두 사람의 티격태격하는 모습에 대해 “저 집은 만나면 싸우는구나라고 오해할 수 있지만, 그냥 일상 대화다. 전형적인 강원도 사투리다”라고 유쾌한 상황을 설명했다.

김지민과 그의 어머니가 함께 생활하는 모습은 4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비행소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