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김소리, 눈물 아이콘에서 반전 주인공으로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소리(소리)_믹스나인

가수 김소리가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다.

김소리는 지난 3일 ‘믹스나인’에서 아리아나 그란데의 ‘Greedy’를 재해석한 팀 큐시로 무대에 올랐다. 그는 섹시한 매력을 발산하며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YG엔터테인먼트의 양현석 프로듀서는 “빛났던 멤버가 있었는데, 바로 김소리”라며 “어울리는 춤을 춰서 놀랐다”고 칭찬했다. 김소리는 앞서 기획사 투어 당시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양현석에게 날카로운 말을 들은 만큼 이번 칭찬에 더욱 감격했다.

김소리는 시청자 투표에서도 2주 연속 3위를 기록하며 활약 중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