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믹스나인’ 우태운, 카리스마로 팀 우승 이끌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믹스나인’ 방송화면 캡처

래퍼이자 그룹 블락비 지코의 형으로 알려진 우태운이 JTBC 서바이벌 프로그램 ‘믹스나인’에서 실력을 뽐내며 팀에서 1위를 거머쥐었다.

지난 3일 방송된 ‘믹스나인’에서 우태운은 출중한 랩 실력과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으로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지코와 송민호가 부른 ‘오키도키(Okey Dokey)’를 선곡한 그는 리더로서 팀을 이끌었다.

이를 본 심사위원 송민호는 “여유롭게 공연을 보여줘 멋있었다”고 칭찬했다. 팀이 우승하자 우태운은 “미비한 존재감에도 불구하고 이뤄낸 승리”라며 “값지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