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단막극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 오늘(2일) 첫 출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드라마 스테이지-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 / 사진제공=tvN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중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이 오늘(2일) 방송된다.

‘드라마 스테이지’가 오늘(2일) 밤 12시부터 10주간 방송된다. 첫 타자로 나서는 작품은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이하 박대리)’다. ‘박대리’는 낮에는 평범한 회사원이지만 밤에는 희대의 인터넷 소설(이하 인소) 로맨스 작가로 변신하는 건설회사의 모태솔로 대리의 이야기를 다루는 코믹 성장 멜로 드라마다.

‘박대리’는 2004년을 배경으로 집안 경제를 책임지는 든든한 차남 박종혁(이주승), 통칭 박대리의 이야기를 담는다. 낮에는 건축회사의 대리지만 밤이 되면 박대리의 은밀한 사생활이 시작된다. 바로 수많은 여성팬들에게 궁극의 로망을 선사하는 인소 로맨스 소설가 미리내로 분하는 것.

그러나 마성의 로맨스 작가라는 타이틀이 무색하게, 짝사랑하는 이유린(조수향)에게는 정작 말 한 마디 제대로 걸지 못하는 모태솔로라는 것이 함정이다.

IMF 직후 들어가 이제야 겨우 대리를 단 회사에서 부업을 들킬 것 같은 불안감에 박대리는 글을 계속 써야 할지 망설인다. 하지만 박대리의 짝사랑 유린이 사실은 미리내의 열혈팬이라는 것이 밝혀지고, 유일하게 박대리의 사생활을 아는 출판사의 편집자 최보민(김예원)은 차기작을 집필하는 대가로 박대리와 유린을 이어주겠다는 제안을 한다.

뿐만 아니라 ‘박대리’에는 매 작품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는 홍은희와 떠오르는 신예 장동윤이 까메오로 깜짝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박대리가 집필하는 인소 속 주인공으로 등장할 예정. 12살 차이인 이들은 극 중 깜짝 로맨스를 선보이며 ‘박대리’의 강렬한 신스틸러로 분할 계획이다.

‘박대리’의 연출을 맡은 윤성호 PD가 ‘웹드라마’라는 장르가 전무하던 2000년대 초반부터 꾸준히 온라인을 통해 작품을 공개해왔다는 사실도 기대감을 높인다. ‘출출한 여자’, ‘대세는 백합’과 같은 트렌디한 작품들을 선보였던 만큼, 감각적인 연출로 안방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들의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의 이름이다. CJ E&M의 신인스토리텔러 지원사업인 오펜(O’PEN)의 ‘드라마 스토리텔러 단막극 공모전’에서 선정된 10개 작품들로 구성됐다. 매주 토요일 밤 12시, tvN에서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