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박성광, 초 단위로 변하는 표정 ‘압권'(feat.빨래집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개그콘서트' 박성광 / 사진제공=KBS

‘개그콘서트’ 박성광 / 사진제공=KBS

KBS2 ‘개그콘서트’의 대표 코너 ‘봉숭아학당’에서 박성광이 빨래집게와 완벽 물아일체된다.

‘봉숭아학당’ 캐릭터들의 초특급 활약이 이어지고 있다. 이중 박성광은 사람들의 말에 반대로만 행동하는 청개구리 캐릭터 ‘삐둘이’로 미워할 수 없는 매력을 발산하며 웃음을 터트리고 있다. 이 가운데 박성광이 빨래집게를 꽂는 것으로 시작해 결국 빨래로 빙의된 다이나믹한 3단 변화가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박성광의‘빨래빙의’ 3단계가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먼저 박성광은 해맑게 웃으며 빨래집게를 얼굴에 가져다 대고 있는데, 그 모습이 기세 등등해 보이기까지 한다.

이후 얼굴에 빨래집게를 꽂은 박성광은 예상보다 훨씬 강력한 빨래집게의 위력에 멘붕에 빠져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오만상을 하고 얼굴을 찡그리고 있는 박성광의 모습에서 그의 아픔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무엇보다 마지막 물먹은 빨래처럼 축 쳐진 박성광의 모습이 압권이다. 박성광은 양 볼과 턱, 눈썹 등 얼굴에 빨래집게를 대롱대롱 매단 모습. 마치 줄에 넣어진 빨래처럼 땅만 보고 있는 박성광은 마치 해탈한 듯 정신을 놓고 있어 웃음을 터트린다. 더욱이 손에는 볼링 공이 들려 있는데, 빨래집게에는 하얀 줄들이 이어져 있어 이후 그에게 벌어질 상황에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11월 29일 진행된 공개 녹화에서 박성광은 빨래집게 하나 하나가 얼굴에 꽂혀질 때마다 초 단위로 변하는 표정 변화로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특히 얼굴이 빨래집게로 가득 찰 때마다 청개구리처럼 부푸는 얼굴표정으로 현장에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이에 박성광의 인정사정 볼 것 없는 3단 빨래빙의에 기대가 수직 상승된다.

‘개그콘서트’는 오는 3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