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공조’에 이어 ‘꾼’까지 흥행…2017년 ‘현빈의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쇼박스

/사진=쇼박스

지난달 22일 개봉한 영화 ‘꾼’이 개봉 8일 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올해 초 ‘공조’로 흥행한 현빈이 또 한 번 흥행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꾼’은 사기꾼 잡는 사기꾼의 이야기로 현빈은 변장에 능하고 사기극의 판을 짜는 지능형 사기꾼으로 등장한다.

특히 반듯한 이미지로 사기를 치는 반전매력, 능청스럽고 유연한 연기력, 캐주얼부터 수트빨까지 소화해내며 현빈의 매력 총집합체를 선보였다.

소속사에 따르면 연타석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현빈은 영화뿐만 아니라 방송업계와 광고계에서도 수많은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다.

현빈은 현재 영화 ‘창궐’ 촬영 중에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