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브’, 첫 대본리딩 현장 공개… 정유미X이광수X배성우X배종옥의 연기 앙상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드라마 '라이브' 대본 리딩 현장/제공=스튜디오드래곤

tvN 드라마 ‘라이브’ 대본 리딩 현장/제공=스튜디오드래곤

tvN 드라마 ‘라이브(LIVE)'(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첫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2018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라이브’는 ‘괜찮아 사랑이야’, ‘그 겨울, 바람이 분다’ 등으로 호흡을 맞췄던 노희경 작가와 김규태PD가 다시 만나 화제를 모으고 있는 작품이다.

‘라이브’는 경찰 지구대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들을 중심으로, 일상의 소중한 가치와 정의를 지켜가기 위해 노력하는 경찰의 애환을 다루는 드라마다. 그간 권력의 상징으로만 그려졌던 경찰의 모습을 새롭게 풀어낼 작품이다. 배우 정유미·이광수·배성우·배종옥 등이 출연해 경찰들의 인간적인 이야기를 유쾌하고 공감가게 담을 예정이다.

11월 16일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진행된 대본 리딩 현장에는 정유미·이광수·배성우·배종옥·이순재·성동일·장현성·신동욱·이시언 등 전 출연진과 김규태PD·노희경 작가 등 제작진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 배우들은 각자가 맡은 캐릭터에 몰입해 실제 촬영처럼 연기를 펼쳤다.

지구대 경찰 역할 한정오 역을 맡은 정유미와 염상수 역을 맡은 이광수의 색다른 조합이 돋보였다. 3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하는 정유미는 당찬 대사로 독종 경찰 한정오의 매력을 표현했다. 진정성 있는 연기로 호평을 받고 있는 이광수는 맡는 사건마다 불운을 만나는 염상수 역을 생생하게 연기했다.

또한 배성우가 오랜만에 드라마에 출연해 기대를 모은다. 배성우는 뜻밖의 사건으로 지구대로 강등된 경찰 오양촌으로 분한다. 배종옥은 오양촌의 아내이자 경찰인 안장미 역을 맡아 카리스마를 뽐냈다. 오양촌의 아버지 역할을 맡은 이순재 또한 자리에 참석했다. 여기에 성동일·장현성·신동욱·이시언 등 개성 있는 배우들이 함께해 지구대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각종 사건과 사고가 끊이지 않는 지구대의 모습을 연기하는 드라마인 만큼, 대본 리딩 현장 역시 활발했다. 반드시 경찰로 살아남겠다는 투지로 뭉친 정유미와 이광수가 지구대에서 사건을 맞닥뜨릴 때마다 웃음이 터져나왔다. 배성우는 개성 있는 연기력으로 예비 경찰들의 군기를 잡는 캐릭터를 묘사했다.

제작진은 “빈틈없는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이 호흡을 맞춘 만큼 대본 리딩 현장이 그 어느 때보다 몰입도 높았다. ‘라이브’ 제목처럼 우리의 삶을 생동감 넘치게 그리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 2018년 봄을 활기차게 여는 작품이 만들어질 것으로 자신한다”고 밝혔다.

‘라이브’는 2018년 3월 첫 방송을 목표로 12월 초 본격적인 촬영에 돌입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